언론보도
언론보도
HOME > 언론보도 > 언론보도
언론보도 > 언론보도

작성자
seonmin
[작성일 : 2014-03-14 05:18:29 ]   
제목
업코리아(10.11.1) 이젠 ‘486’들이 대사회적 책임에 나선다
 
 
 
이젠 ‘486’들이 대사회적 책임에 나선다
개신교내 ‘선민네트워크’ 출범 선언, 목회자·평신도 2백명이 앞장
 
2010년 11월 01일 (월) 16:40:18 업코리아 webmaster@upkorea.net
 
   


한민족을 ‘선택된 민족, 선진민족, 선한민족’으로 만들어가자는 조용한 움직임이 개신교단내 486 세대 목회자들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어 화제다.

‘선민 네트워크’라는 명칭을 내세운 이들은 “한민족이 하나님의 선택된 민족임을 자각하고선진 민족, 세계가운데 존경받는 선한 민족이 되게 하는 일에 앞장서자“는 취지 아래 뜻을 같이하는 크리스천 486 목회자, 평신도 그룹 각 2백명이 발기인이 되어 “과거의 목회자 중심이 아니라 사회 전반에 걸쳐 기독교 정신을 배양하고 함양한다”는 의욕적인 목표를 내세우고 출범을 선언했다.

이들은 이념적 중도보수를 표방하면서 개신교 10개 대표교단 486세대 목회자 각 10명씩 100명과 정치·경제·과학기술·문화를 아우르는 10개 전문영역의 대표적인 기독교인 평신도 그룹 10명씩 100명을 발기인으로 2011년 봄 정식 출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개신교가 대사회적인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밝히고, “이는 대사회문제에 대해 보수적 입장을 표명하고 있는 교단 때문”이라는 지적과 함께 “따라서 ‘선민네트워크’는 관례인 교계의 원로들을 고문이나 지도위원등으로 영입하지 않고 486세대들이 앞장서 나갈 것”이라며 기염을 토했다.

이날 설립 기자회견은 상임대표인 김규호목사(기독교사회책임 사무총장) 사회로 시작돼 김성곤목사(총신대)의 1945년 해방 원년에 정동교회에서 있었던 ‘전국조선기독교대회’ 연설문 낭독, 안희환목사(예수비전교회)의 1948년 5월 31일 제헌의회 개원식 기도문 전문 낭독, 동 단체의 3대목표 및 4대 실천과제 발표(희망찬교회 임병곤목사), 설립취지문 낭독(주님의 은혜교회 김선호목사) 순으로 진행됐다.

다음은 <선민네트워크>의 설립취지문

40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한강의 기적을 이뤄 세계를 놀라게 한 <대한민국>, 세계 최빈국에서 세계 10대 무역 강국으로 우뚝 선 <대한민국>, 세계 최초로 원조를 받는 수혜국에서 원조를 제공하는 공여국으로 전환된 <대한민국>, 세계의 변방국가에서 G20의장국으로 당당하게 중심국가로 선 <대한민국>, <대한민국>의 이러한 눈부신 발전과 성장은 세계 열방을 섬기기 위해 아시아의 작은 나라를 선택한 하나님의 크신 뜻이 있기에 가능했습니다.

<대한민국>은 하나님께서 선택한 나라입니다. <대한민국>은 하나님께서 열방의 빛으로 세우신 나라입니다. <대한민국>은 하나님께서 세계를 섬기도록 높이신 나라입니다.

<한민족>은 하나님께서 세계 복음화를 위해 <선택한 민족>입니다. <선택된 민족>은 반드시 그 사명을 이뤄야만 존재할 수 있습니다. 존재이유를 감당하지 못하면 역사 속으로 사라질 수 밖에 없습니다. 2천년 동안 수많은 박해와 핍박 속에서도 잃어버린 나라를 다시 세우고 노벨상 수상자의 30%를 배출하면서 세계를 움직이고 있는 유태인들의 생존비결은 자신들이 하나님으로부터 선택받은 민족이라는 강한 선민의식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120여년 전 동방의 고요한 아침에 나라에 선교사들을 보내주시고 그들의 피와 땀 위에 세워진 한국교회가 세계 제 2의 선교대국으로 성장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닙니다. 또한 일제의 수탈과 6.25전쟁으로 폐허가 나라를 G20국가로 세계 가운데 우뚝 서게 된 것은 오로지 우리민족을 제 2의 영적이스라엘로 세계복음화와 전 세계를 섬기도록 선택하신 하나님의 크신 은혜라 고백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이제 우리민족이 열방을 섬기도록 선택된 민족임을 자각하고 제 2의 영적 이스라엘으로서 복음의 민족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또한 세계 속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으로 우뚝 서기 위해 우리는 세계를 섬기는 <선민>으로 거듭나야 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선민>임을 자각하고 복음으로 하나가 된다면 우리는 반드시 주변 4대 열강이 함부로 하지 못하는 강한 나라가 될 것이며 세계 평화를 이루며, 세계를 섬기며 존경받는 선진국가로서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될 것입니다.

<선민네트워크>는 그날을 위해 그리스도의 복음과 함께 힘차게 달려갈 것입니다.

[ 새글 | 답글 | 수정 | 삭제 ] [ 목록 ]
[ 총게시물 : 34 | page : 2 ]
[ 정렬조건 : 날짜 | 조회  ]
순번 제목 조회 파일 등록일 작성자
34   업코리아(13.11.11)참여본부,불법도박 근절할 적임자를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위원장으로 임명하라! 898 16/03/12 운영자  
33   크리스천투데이(12.11.4)“WCC, 동성애자 인권만 중시하고 北 주민 인권 도외시…” 1050 16/03/12 운영자  
32   국민일보(13.10.29)“동성애 옹호성 단어 바꿔라”… 대책위, 국립국어원서 시위 1338 16/03/12 운영자  
31   크리스천투데이(13.10.14)“동성애 옹호·조장하는 주민인권선언문 제정에 반대” 616 16/03/12 운영자  
30   크리스천투데이(13.10.10)“미풍양속 해치는 비윤리적 성문화 확산 막자” 606 16/03/12 운영자  
29   뉴데일리(13.10.01)지식인들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수 없다!” 487 16/03/12 운영자  
28   크리스천투데이(13.9.26) 범종교·범시민 단체들, ‘동성애문제대책위’ 창립 준비 474 16/03/12 운영자  
27   국민일보(13.8.22)국회-국가조찬기도회·의회선교연합 등 교계 5단체동성애 특별대책위 구성 총력대응 나섰... 766 16/03/12 운영자  
26   크리스천투데이(13.8.21) 교계 시민단체, 반기문 UN 사무총장 방한 맞아 성명 863 16/03/12 운영자  
25   국민일보(13.5.29) 매년 5월 29일은 도박·인터넷·性 ‘중독 추방의 날’ 465 16/03/12 운영자  
24   주간경향(13.4.30) [특집 차별금지법 논란] 동성애 문제 놓고 목소리 다른 개신교계 476 16/03/12 운영자  
23   국민일보(13.4.22) 한국교회가 ‘대한민국 윤리’ 살렸다… 민주당, 동성애·동성혼 조장 ‘차별금지법’ 1437 14/03/14 운영자  
22   뉴데일리(12.3.20) 민통당 '차별금지법'은 벙어리 만드는 '독극물 살포법' 1375 14/03/14 운영자  
21   국민일보(13.3.13) 차별금지법 이래서 안돼” 입법저지 대책위, 교회지도자 초청 설명회 1434 14/03/14 운영자  
20   국민일보(12.12.16) 종교계, 대통령 선거 끝까지 중립 지켜야” 한국교회언론회 논평 639 14/03/14 운영자  
19   크리스천투데이,업코리아(12.12.14)기독교유권자연맹, ‘북한인권 적극적인’ 박근혜 지지 839 14/03/14 운영자  
18   뉴시스(12.4.15) 시민단체 낙선운동 벌였지만 754 14/03/14 운영자  
17   국민일보, 미디어워치 (12.4.5) 기독교유권자연맹, 이번 총선서 낙선시켜야할 후보자 10명 명단과 성명 발 1281 14/03/14 운영자  
16   크리스천투데이(12.1.9) ‘잊혀지는 이름’ 故 김동식 목사, 피랍 12주기 맞아 1193 14/03/14 운영자  
15   업코리아(11.12.19)강원랜드 도박으로 인한 자살자 2배로 급증! 1683 14/03/14 운영자  

1 2 [ 새글 | 처음목록 | 목록]  

회사명 : 선민네트워크   대표자 : 김규호   주소 : 우편번호 06102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608, 양지빌딩 302호  
TEL : 02-549-0153   FAX : 02-6944-8351   사업자번호 : 201-82-63088
Copyrightⓒ by cpnet.or.kr All right reserved.    webmaster  개인정보 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