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및 보도자료
성명서
보도자료
HOME > 성명서 및 보도자료 > 성명서
성명서 및 보도자료 > 성명서

작성자
seonmin
[작성일 : 2018-08-15 11:10:50 ]   
제목
<성명서> 해방 73주년 건국 70주년을 축하하며 소모적인 건국절 논쟁을 종식시키자.

 

 

<성명서>

해방 73주년 건국 70주년을 축하하며 소모적인 건국절 논쟁을 종식시키자.

1945815일 일본의 패망으로 맞이한 해방, 1948815일 정부수립을 통해 건국된 대한민국 올해로 해방 73주년, 건국 70주년을 맞이한다. 참으로 감격스러운 날이 아닐 수 없다. 조상들의 피땀 흘린 헌신과 노력의 결과로 오늘날 국민소득 3만 달러의 세계 10대 경제 강국으로 당당히 선진국 반열에 들어선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었다. 이에 우리 모든 국민들은 대한민국의 탄생을 축하하고 기뻐하며 앞으로 세계 초일류 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꿈꾼다.

그러나 한편으로 이같이 기쁘고 좋은 날, 해묵은 건국절 논쟁으로 국론이 분열되는 양상은 순국선열들 앞에 참으로 민망한 일이 아닐 수 없다. 1919411일 임시정부 수립일을 건국일로 하자는 주장이 있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주장이다. 왜냐하면 국가의 구성요소인 국민, 영토, 주권 3가지로 이 중 한 가지가 부족해도 국가로 인정받을 수 없기에 국가 3요소를 온전하게 이룬 날인 1948815일이 진정한 건국의 날이기 때문이다.

임시정부 수립일 당시 대한민국에게는 영토가 없었다. 더욱이 임시정부의 위치는 한반도가 아니고 이웃 나라인 중국이었다. 뜻 있는 민족지도자들이 모여 만든 정부이지 3천만 동포들이 민주적 선거에 의해 구성된 정부도 아니었다. 그러기에 어디까지나 임시였다. 드디어 1948815일 임시상태가 종료되고 민주적 선거를 통해 정식으로 대통령이 선출되었고 공식 정부가 수립되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어머니의 자궁에서 수정된 태아의 탄생과 같다. 이 세상에 부모가 생명을 잉태한 날을 생일로 지키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어머니의 자궁에서 10달을 있다가 세상에 처음 나온 날을 생일로 삼는 것이 세상의 이치이다. 그러므로 공식적인 대한민국 정부 수립일이 건국일이 되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일이다.

한편 일각에서는 건국대통령 이승만을 폄하하기 위해 건국절 논쟁이 발생한다고 하나 이는 잘못된 주장이다. 왜냐하면 임시정부 초대 대통령 역시 이승만이기 때문이다. 임시정부로 하나 정식정부로 하나 건국 대통령인 이승만의 위대한 업적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반면 4.19 혁명 시기 부정선거로 인해 촉발된 시위에서 경찰의 발포하여 수백명의 목숨을 앗아간 비극적 사건에 대해서는 이승만 대통령에게 분명한 책임이 있고 이는 역사에 큰 과오를 저지른 것이고 하야와 하와이 망명으로 이미 역사의 심판을 받았다.

어느 한 인물을 평가할 때 인생의 한 부분만을 가지고 평가한다면 과연 그 것이 과연 정당한 평가 묻지 않을 수 없다. 고 노무현 대통령이 뇌물수수혐의로 조사를 받다가 자살했다고 해서 노무현 대통령을 형편없는 인물로 평가한다면 과연 옳은 평가인가? 이승만 정부에 의해 희생당한 국민들에게는 가슴 아픈 일이겠지만 대한민국 전체를 생각한다면 이승만 대통령에 대한 증오를 이제는 용서로 바꿔야 할 때가 되었다. 더 이상 이승만 대통령을 폄하함으로 우리 스스로 후손들에게 대한민국을 부끄러운 나라로 인식케 하는 잘못을 범해서는 안된다. 오늘날의 대한민국을 이룩한 데에는 이승만 대통령을 비롯하여 임시정부를 이끌어온 김구 주석 등 모든 민족지도자들과 대통령들에게 그 노고가 있다. 따라서 이승만, 김구, 박정희, 김대중을 비롯한 모든 역대 대통령들의 동상을 대한민국의 대표 광장인 광화문 광장에 세워 우리 후손들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물려주어야 한다.

이제 광복 73주년, 건국 70주년을 맞이하면서 해묵은 건국절 논쟁을 종식시키고 국민화합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 오늘날 건국 70년의 역사를 가진 대한민국으로도 우리는 세계 앞에 떳떳하고 당당하다. 구태여 임시정부 수립일을 꺼내어 건국을 100년으로 늘리려는 것은 일제 강점기 35년의 부끄러운 역사를 감추려는 소위 국뽕에 해당하는 꼼수이다. 건국 70주년을 기념한다고 해서 결코 임시정부 100주년이 폄하되는 것이 아니다. 부끄러운 과거일지라도 오히려 후대를 위해 우리는 역사 앞에 당당해야 한다. 임진왜란을 잊은 안일함이 일제침략을 불러왔다. 부끄러운 역사일 수록 직시해야 한다. 그래야 다시는 나라를 빼앗기는 수모를 당치 않을 것이다.

따라서 문재인 정부는 건국절로 인한 국론 분열을 종식시키고 국민화합의 길로 나아가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그 결과 내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건국 71주년에는 소모적인 건국절 논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해야 할 것이다. 오늘은 해방 73주년, 건국 70주년의 기쁜 날이다. 다 함께 축하하자! 주여! 대한민국을 보호하소서!

2018815

<선민네트워크>

[ 새글 | 답글 | 수정 | 삭제 ]
[ 총게시물 : 88 | page : 5 ]
[ 정렬조건 : 날짜 | 조회  ]
순번 제목 조회 파일 등록일 작성자
48   성명서 <북한인권법>제정을 환영하며 시대적 사명인 북한독재종식을 통해 한반도의 진정한 인권과 민주주의... 940 16/03/03 운영자  
47   <성명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테러방지법의 제정을 환영한다 918 16/03/03 운영자  
46   <성명서>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도 국정원 중심의 테러방지법을 추진했는데 이제와서 반대하는 야당은 제 574 16/03/01 운영자  
45   <성명서> 북한의 도발 앞에서 국회는 내부 갈등과 분열을 극복하고 모두 한마음이 되어야 한다. 845 16/02/16 운영자  
44   <성명서> 북한의 핵개발 응징으로서 개성공단 전면가동중단을 지지한다. 790 16/02/11 운영자  
43   <성명서> 테러방지법제정촉구 제 7 차 기자회견 및 2 차 공개질의 592 16/01/21 운영자  
42   <성명서> 김동식 목사 유해와 납북자, 국군포로, 억류자들의 송환을 강력 촉구한다 582 16/01/16 운영자  
41   <성명서> 괘씸죄에 걸려 감옥에 간 흙수저 출신의 청년 보육교사 A씨를 즉각 석방하라! 1082 16/01/08 운영자  
40   논평 북핵을 제어할 수 없다면 핵무기 보유를 추진해야 한다. 2288 16/01/07 운영자  
39   <성명서> 파리테러 애도 및 테러방지법 제정촉구 성명서 813 15/11/17 운영자  
38   <성명서> 이제 역사교과서에 대한 모든 정쟁을 중단하고 친일과 독재미화가 아닌 올바른 교과서가 탄생되는... 2174 15/11/03 운영자  
37   <성명서> 좌편향 의식교육 검정교과서 폐기하고 국정화를 통해 올바른 역사교과서 추진하라 847 15/10/21 운영자  
36   <성명서> 북한독재 2번 남한독재 28번 언급한 종북교과서와 동성애옹호 조장하는 좌편향된 교과서에 대한 1095 15/10/13 운영자  
35   기독교유권자운동단체연합회 출범 및 동성애조장 국가인권위법 개정 촉구 기자회견문 659 15/10/13 운영자  
34   각 학교 운영위원님! 동성애옹호 교과서 채택거부를 호소합니다. 640 15/09/19 운영자  
33   <기증제대혈 활성화 국민운동>출범성명서 1003 15/09/19 운영자  
32   <논평> 북한의 지뢰도발로 촉발된 남북간의 긴장이 해소된 남북합의를 환영한다. 824 15/08/25 운영자  
31   건국대통령 이승만 대통령 서거 50주기 광화문광장 건립 청원 대국민 호소문 673 15/07/18 운영자  
30   성명서 중앙일보의 동성결혼 찬반여론 조작행위를 강력 규탄한다. 1581 15/07/14 운영자  
29   <성명서> 동양대 진중권 교수의 1천만 기독교인에 대한 ‘개독교’ 혐오발언과 탈동성애자 인권유린 행위를... 1738 15/07/02 운영자  

이전 2 개 ... 3 4 ... 다음 2 개 [ 새글 | 처음목록 | 목록]  

회사명 : 선민네트워크   대표자 : 김규호   주소 : 우편번호 06102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608, 양지빌딩 302호  
TEL : 02-549-0153   FAX : 02-6944-8351   사업자번호 : 201-82-63088
Copyrightⓒ by cpnet.or.kr All right reserved.    webmaster  개인정보 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