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및 보도자료
성명서
보도자료
HOME > 성명서 및 보도자료 > 성명서
성명서 및 보도자료 > 성명서

작성자
seonmin
[작성일 : 2016-03-12 15:26:33 ]   
제목
<성명서> 보건복지부는 보육현장 망치는 초과보육 지침을 즉각 철회하라!

 

<성명서>

보건복지부는 보육현장 망치는 초과보육 지침을 즉각 철회하라!

 

 

 

지난 24일 보건복지부는 아무런 공론화 없이 일방적으로 '탄력 편성'이라는 미명아래 어린이집 내 교사 1인당 아동 비율을 늘리는 거꾸로 보육정책을 발표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만 0세를 제외한 영유아 반의 정원을 늘릴 수 있도록 하는 지침으로 시도지사가 관할 지역의 보육환경과 어린이집 운영 여건을 고려해 어린이집 총 정원 범위 내에서 지방보육정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면 반별 영유아 수를 늘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현행 영유아보육법은 교사 1명당 원아의 비율을 만 1세는 5, 2세는 7, 3세는 15, 4세 이상은 20명으로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지침으로 만 1세는 6, 2세는 9, 3세는 18, 4세 이상은 23명까지 교사 1일당 원아 숫자가 늘어날 수 있게 했다. 이는 정부가 내건 정책을 스스로 뒤집은 것이다. 정부는 ‘2013년 보육사업안내에서 보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초과 보육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고 발표했고 초과 보육 금지와 관련해 2년간 제도를 보완해 올해부터 전면적으로 도입하기로 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금의 현실은 보육정책을 거꾸로 돌리는 잘못된 조치가 이루어진 것이다. 만일 이와 같은 초과보육이 적용된다면 보육교사들의 업무강도는 높아지고 결국 보육의 질을 떨어뜨려 어린이집 내 아동학대를 방지하는데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다. 요사이 보육교사들의 아동학대 문제가 사회적으로도 큰 이슈가 되고 있다. 물론 아동을 학대하는 보육교사 개인의 잘못된 행동은 처벌받아 마땅하나 박봉에 초과근무, 휴식(점심시간) 없는 강도 높은 업무가 원인이 되어 발생한 엄청난 스트레스가 아동학대 사건을 일으키는 주요 요인이기 때문에 보육인원의 적정성 유지는 절대적으로 필요한 사항이다.

 

 

 

학부모들도 자녀 육아를 하다보면 스트레스가 발생되고 자녀들이 말을 잘 듣지 않을 경우 크든 적든 폭력을 가하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다. 따라서 입장을 바꾸어 생각해보면 많게는 혼자서 23명을 감당해야 할 보육교사들이 받을 스트레스는 너무나도 큰 것이다. 따라서 업무 강도를 줄이도록 하는 것이 보육의 질을 높이는 절대적으로 필요한 정책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건복지부는 이를 거꾸로 가고 있는 것이다.

 

 

 

이에 우리는 보건복지부의 영유아 반의 정원을 늘릴 수 있도록 하는 지침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또한 각 지자체장들도 보건복지부의 지침에 따르지 말고 현행 영유아보육법에서 정한 원아비율을 지킬 것을 요구한다. 박근혜 정부가 진정으로 국민을 위한 보육정책을 실시하려 한다면 초과보육이라는 작금의 사태를 신속히 바로잡아야 할 것이며 제대로 된 조치를 해야 할 것이다. 각 지자체 장들도 보육현장 개선을 위해 보건복지부의 지침을 따라서는 안될 것이다. 만일 초과보육 중지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2016311

 

 

 

<한국보육교직원총연합회> <선민네트워크>

[ 새글 | 답글 | 수정 | 삭제 ]
[ 총게시물 : 91 | page : 5 ]
[ 정렬조건 : 날짜 | 조회  ]
순번 제목 조회 파일 등록일 작성자
71   <논평> 문재인 정부는 겸허한 자세로 국민만을 위해 봉사해야.. 1090 17/05/10 운영자  
70   <호소문> 19대 대선에서 기독교유권자들은 북한인권은 철저히 외면하면서도 동성애인권은 지지하는 문재인 701 17/05/01 운영자  
69   <성명서> 인양된 세월호는 정치투쟁의 상징이 아닌 국민안전을 위한 상징이 되어야 한다. 941 17/03/24 운영자  
68   <성명서> 이제 모두가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애국의 길이다. 749 17/03/11 운영자  
67   성명서 헌법재판소의 탄핵결정을 승복하는 것이 진정으로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길이다. 640 17/03/09 운영자  
66   <성명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경기 용인시정)의 서구의 타락한 성문화 동성애 조장과 탈동성애인권유... 1220 16/12/08 운영자  
65   <성명서> 국정역사교과서를 ‘친일독재찬양’ 교과서로 무조건 매도 선동하는 편파적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 966 16/11/30 운영자  
64   <성명서><북한인권재단>과 <북한인권증진자문위원회> 이사 추천을 신속히 진행하라! 1066 16/10/20 운영자  
63   제 2 회 북한인권자유통일주간 선언문 775 16/06/28 운영자  
62   <성명서> 20대 국회는 동성애조장하는 국가인권위법 제 2 조 3항 ‘성적지향’을 즉각 삭제하라! 883 16/06/23 운영자  
61   <성명서> 중국정부는 북한독재정권의 한충렬 목사 피살사건 결과를 공식발표하여 각종 의혹에 대한 진실을 1534 16/05/18 운영자  
60   중국정부는 북한독재정권의 한충렬 목사 살해를 엄중 수사하고 북한인권운동가 보호대책을 마련하라! 1273 16/05/04 운영자  
59   <논평> 대한민국 대통령을 온갖 저급한 욕설로 폄하하면서도 ‘최고 존엄’ 운운하는 북한의 이중적 태도 1248 16/04/09 운영자  
58   <기독교유권자운동단체연합회> 기독교유권자들의 20대 총선 낙선 및 지지대상자 명단 발표 2282 16/12/08 운영자  
57   대한민국사랑종교단체협의회 <성명서> 포르노 합법화 주장과 동성애반대 성직자를 ‘나치’에 비유한 표창 655 16/04/08 운영자  
56   <성명서> 포르노 합법화 와 동성애반대 목회자 ‘나치’에 비유한 표창원 후보는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라 1508 16/04/07 운영자  
55   대통령과 국군을 모욕하며 테러를 자행하는 사진을 포스터를 사용한 권은희 후보는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라... 961 16/04/03 운영자  
54   <호소문> 건국대통령 이승만 탄생141주기 광화문 동상 건립 제 4 차 청원 1059 16/03/26 운영자  
53   <성명서>19대 국회는 사이버테러방지법과 민생경제법안을 반드시 처리하고 임기를 마치라! 1041 16/03/25 운영자  
52   성명서 일본역사교과서의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허위 주장을 즉각 삭제하라! 878 16/03/26 운영자  

1 2 ... 다음 2 개 [ 새글 | 처음목록 | 목록]  

회사명 : 선민네트워크   대표자 : 김규호   주소 : 우편번호 06102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608, 양지빌딩 302호  
TEL : 02-549-0153   FAX : 02-6944-8351   사업자번호 : 201-82-63088
Copyrightⓒ by cpnet.or.kr All right reserved.    webmaster  개인정보 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