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및 보도자료
성명서
보도자료
HOME > 성명서 및 보도자료 > 성명서
성명서 및 보도자료 > 성명서

작성자
seonmin
[작성일 : 2016-03-12 15:28:36 ]   
제목
<성명서> 보건복지부는 제대혈 불법유통 회사와 이를 방치한 직원들을 중징계 하라!

 

-성명서 -

보건복지부는 제대혈 불법유통 회사와 이를 방치한 직원들을 중징계 하라! 

 

최근 난치병 치료에 쓰이는 제대혈 줄기세포가 노화방지 목적으로 둔갑해 불법유통 시술된 사실이 경찰에 의해 적발되었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불법 제조된 양이 총 15000유닛(1유닛은 산모 1명이 출산할 때 추출할 수 있는 제대혈의 양)에 이르고, 이 중 4647유닛이 불법 유통됐다고 한다. 이번에 적발된 회사는 제대혈 1유닛을 100200만 원에 불법 유통시켰고 이 과정에서 일부 병원들이 노화 방지용 주사제로 사용하여 회사를 신뢰하고 제대혈을 맡긴 국민들을 분노케 하고 있다.

또한 지금 이 순간에도 국민들은 매달 수천 건의 제대혈 가족보관으로 인해 수백억원의 경제적 손실을 입고 있고 막상 자녀가 백혈병이 발생하게 된 뒤 보관한 제대혈을 사용할 수 없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상실감과 분노로 실의에 빠지고 있다. 가족제대혈은 이미 이탈리아에서는 법으로 금지하였고 프랑스, 영국, 독일 등 유럽 대부분의 국가들이 기증 제대혈은행을 장려하며 가족보관 제대혈의 무용(無用), 배타성을 알려 가족 제대혈은행의 설립을 제한하고 있다. 유럽, 미국, 일본의 경우 가족 제대혈보다 기증 제대혈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는 가족 제대혈 회사들의 난립하고 이윤추구를 위한 상술로 인해 온갖 불법이 난무하고 있다. 산부인과 병·의원과 과도한 리베이트를 통한 호객 행위, 홈페이지와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온·오프라인에서 버젓이 불법광고를 펼치고 있지만 보건복지부는 부족한 인력 등의 구차한 핑계로 이를 전혀 단속하지 않고 오히려 기업의 편을 들어주고 있다.

또한 보건복지부는 가족 제대혈의 무용성에 대해서 너무나도 잘 알고 있고 기증 제대혈을 장려하여야 한다며 일년에 수십억의 혈세를 기증 제대혈은행에 지원하고 있지만 정작 제대혈의 올바른 보관과 활용에 대한 대국민 홍보 등 뚜렷한 현실적인 정책을 펼치지 않아 아직도 보관되는 제대혈의 대다수는 쓸모없는 가족제대혈로 보관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로 인해 모든 피해는 국민들이 지고 있다.

이에 우리는 제대혈 불법유통과 가족제대혈 사기극의 종식을 위해 기증제대혈 활성화를 강력하게 주장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제대혈 불법유통과 광대과장광고를 방치한 보건복지부는 국민 앞에 사죄하고 관련자를 중징계하고 기증제대혈 활성화 정책을 즉각 실시하라!

2. 국회는 제대혈의 불법유통을 방치한 보건복지부와 가족제대혈회사들의 유착비리에 대해 국정감사를 실시하고 기증제대혈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제대혈법을 즉각 개정하라!

3. 제대혈회사들은 가족제대혈 불법유통과 과대과장광고를 중단하고 기증제대혈 활성화에 즉각 동참하라!

<기증제대혈 활성화 국민운동>

가족제대혈피해자가족모임. 개발제도개혁시민행동. 교육사회책임. 교육선진화운동. 구국통일네트워크. 국가개혁구수회의. 국가교육국민감시단. 국민통합시민운동. 국제사랑재단. 기술인연대. 기독교유권자연맹. 기독시민연대. 김정숙세계재단.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 )나라사랑환경연합중앙회. )남북경제인연합. 국민혈세지키기운동본부. 나눔사랑포럼. 나라사랑목회자회. 나라사랑연합. 대한민국개혁시민단체협의회.. 대한민국미래연합 대한민국사랑여성회. )대한민국지킵이연대. 대한민국사랑종교단체협의회. 대한민국사랑청년단. 대한민국수호국민연합. 대한민국수호원로회의. 대한민국수호천주교인모임. 대한민국청소년연합. 독도칙령기념사업국민연합. 데일리코리아. 류관순열사기념사업회. 류관순정신계승사업회. 레이디블루. )미래교육연합. 민족중흥회. 21세기미래교육연합. 바른사회시민연대.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 법정련. 바른교육권실천행동. 블루유니온. 생명살림운동본부. 선민교육학부모연합. )선진통일건국.선민네트워크. )선진복지사회연구회. 선민회. 선진대한민국. 선한사마리아인선교회. 세잎클로버. 엄마부대봉사단. 올바른시장경제를위한국민연합. 올바른시장경제를위한기독인연대. 의료소비자보호시민연대. 전국기술사연합회. 전국환경단체연합회. 자연사랑. 자유민주연구원. 자유통일문화원. 전국기술자격인연합회. 전국평신도연합회.전국모바일전문인협회. 전국건물건축주연합회. 전국전기인협회. 전국국가기술기능인연합회.중독예방시민연대. 푸른도서관운동. 탈북동포회. 통일대한민국. 한국기술자유권자연맹. 한국모바일진흥원. 한민족교류협회. 한생명살리기운동본부. 활빈단. )행복나눔플러스. 한국기능장연합회. 행동하는양심실천운동본부. 한국모바일sns진흥원 .행복한나라운동.(이상 81개 단체)

[ 새글 | 답글 | 수정 | 삭제 ]
[ 총게시물 : 91 | page : 5 ]
[ 정렬조건 : 날짜 | 조회  ]
순번 제목 조회 파일 등록일 작성자
71   <논평> 문재인 정부는 겸허한 자세로 국민만을 위해 봉사해야.. 1090 17/05/10 운영자  
70   <호소문> 19대 대선에서 기독교유권자들은 북한인권은 철저히 외면하면서도 동성애인권은 지지하는 문재인 701 17/05/01 운영자  
69   <성명서> 인양된 세월호는 정치투쟁의 상징이 아닌 국민안전을 위한 상징이 되어야 한다. 941 17/03/24 운영자  
68   <성명서> 이제 모두가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애국의 길이다. 749 17/03/11 운영자  
67   성명서 헌법재판소의 탄핵결정을 승복하는 것이 진정으로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길이다. 640 17/03/09 운영자  
66   <성명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경기 용인시정)의 서구의 타락한 성문화 동성애 조장과 탈동성애인권유... 1220 16/12/08 운영자  
65   <성명서> 국정역사교과서를 ‘친일독재찬양’ 교과서로 무조건 매도 선동하는 편파적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 966 16/11/30 운영자  
64   <성명서><북한인권재단>과 <북한인권증진자문위원회> 이사 추천을 신속히 진행하라! 1066 16/10/20 운영자  
63   제 2 회 북한인권자유통일주간 선언문 775 16/06/28 운영자  
62   <성명서> 20대 국회는 동성애조장하는 국가인권위법 제 2 조 3항 ‘성적지향’을 즉각 삭제하라! 883 16/06/23 운영자  
61   <성명서> 중국정부는 북한독재정권의 한충렬 목사 피살사건 결과를 공식발표하여 각종 의혹에 대한 진실을 1534 16/05/18 운영자  
60   중국정부는 북한독재정권의 한충렬 목사 살해를 엄중 수사하고 북한인권운동가 보호대책을 마련하라! 1273 16/05/04 운영자  
59   <논평> 대한민국 대통령을 온갖 저급한 욕설로 폄하하면서도 ‘최고 존엄’ 운운하는 북한의 이중적 태도 1248 16/04/09 운영자  
58   <기독교유권자운동단체연합회> 기독교유권자들의 20대 총선 낙선 및 지지대상자 명단 발표 2282 16/12/08 운영자  
57   대한민국사랑종교단체협의회 <성명서> 포르노 합법화 주장과 동성애반대 성직자를 ‘나치’에 비유한 표창 655 16/04/08 운영자  
56   <성명서> 포르노 합법화 와 동성애반대 목회자 ‘나치’에 비유한 표창원 후보는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라 1508 16/04/07 운영자  
55   대통령과 국군을 모욕하며 테러를 자행하는 사진을 포스터를 사용한 권은희 후보는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라... 961 16/04/03 운영자  
54   <호소문> 건국대통령 이승만 탄생141주기 광화문 동상 건립 제 4 차 청원 1059 16/03/26 운영자  
53   <성명서>19대 국회는 사이버테러방지법과 민생경제법안을 반드시 처리하고 임기를 마치라! 1041 16/03/25 운영자  
52   성명서 일본역사교과서의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허위 주장을 즉각 삭제하라! 878 16/03/26 운영자  

1 2 ... 다음 2 개 [ 새글 | 처음목록 | 목록]  

회사명 : 선민네트워크   대표자 : 김규호   주소 : 우편번호 06102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608, 양지빌딩 302호  
TEL : 02-549-0153   FAX : 02-6944-8351   사업자번호 : 201-82-63088
Copyrightⓒ by cpnet.or.kr All right reserved.    webmaster  개인정보 취급방침